마눌님께서 주말에 일 하시는 관계로...

음.. 뭐랄까...  

(총각때와는 분위기가 다른-)

혼자만의 오전시간이 주어집니다.

 

만약 오전시간을 위닝일레븐 마스터리그: 게임으로 할애하면 별다른 보상(?)이 없고  

청소나 빨래, 설겆이 등으로  지내면 오후가 즐거워지죠.

 

이제 어느정도 뉴비티를 벗어난 유부초밥남!

 

적당히 시간을 쪼개가 집안 일도 하고

저 하고픈 일에도 쓰고하는  

뭐 그런 요령이 생깁니다. 

 

또한 신기한 것이,

마눌님 없다고 라면이나 끓여먹었을 때랑  

뭔가 좀 더 복잡한 걸 해먹었을때,  

그 반응이 첨예하게 엇갈립니다.  

 

"신경을 써서 차려가 먹으면 마눌님이 좋아해요."

 

뭔가 조리해 먹은 측에 끼긴 낮간지럽지만-

그래도 냉동에 뭔가 더 가미해 풍성함을 더한  

[유부초밥남의 되도않는 간식 - Vol.1] Celeste pizza for one + 라삐뇨 + 하치즈 = C할상  

일명, 씨할상 피자를 소개합니다. 




"요 놈으로 식사대용 했다."라 말하긴 좀... 

만약 저희 엄니(시어머님)가 보시면

울 마눌(며느리)님이 곤난해지........;;;;;;;;;;; 

 

그냥 이것은 요기꺼리 입니다.

출출하고 헛헛할 때만 먹는 간식일 뿐입니다.



이 녀석을 처음 본 건 장지동 가든파이브 킴스클럽에 갔을때 입니다.
연말을 맞아 친구들과 벌일 파티(?)음식 장만키 위해 들렸다가  

단 돈 "990원"의 행복과 조우하게 됩니다.

 

'ORIGINAL'과 'ZESTY 4 CHEESE' 두가지 맛이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두 제품 모두 990원!

 

장지동 킴스클럽서만 파는건 아닐까 걱정했는데

중계동 2001아울렛 킴스클럽서도 판매중!

지난 휴일 추가로 열댓 박스를 더 영입해 올 수 있었어요.



조리법이라고 할 것 까지 있나요.

그냥 포장 터쳐가 돌리면 됩니다만  

추가로 할라삐뇨와 상하치즈를 곁들입니다.

(마눌님께 호감도 상승을 꽤하려;;;;)



이거 열댓개를 카트에 담으니깐 옆에 만두굽는 이모님이,

"그거 피자 한쪼가리 밖에 안되니깐, 만두 사먹어요!" 하시던데...

명확하게 한조각은 아니고;;;  

딱 요만한 사이즈.

 

990원 답게 토핑이 아주 부실합니다.

 

치즈 홀릭인 김과장에겐  

- 고 to the 난//////




하여,

피자치즈는 상대적으로 비싸니

1+1 으로 get한 상하판떼기 치즈를 Celeste Pizza(라고 쓰고 '천원짜리 피자'라고 읽는다.) 위에 얹습니다.



또한,

장수를 위한 첫번째 걸음은 신 맛을 좋아하는 것이고

좋은 인성을 위한 두번째 걸음은 매운 것을 즐기는 것이고

건강한 육체를 유지하는 비결을 치즈와 사랑에 빠지는 것이라고 동의보감에...

 

이상한 이론에 근거, 죄송합니다;

치즈에 느끼함을 잡아줄 할라삐뇨를 살포시 투척-



네 조각으로 잘라서, 네 입만에 다 먹어치우곤,

퍼뜩, 마스터 리그, FC WE UNITED팀의 감독직을 수행해야 하므로... 

지난 시즌 FA컵을 제외한 모든 대회에서 저조한 성적을 거둔터라 자금난에 허덕이고

챔스도 못 나가는 불상사가 현재진행형으로... 헐크도 방출하고... 

 

이쁘게! 

먹기좋게!  

짠!!



수분이 도망 나가지 못하게 단디 랩핑을 해주고-



일명, 씨할상 피자!  

천원짜리 피자가 전자렌지서 나옴과 동시에 주의해야 할 점!

 

꺼내면 랩이 빵빵하게 부풀어 있는데  

그때 잽싸게 제거 안하면

왠지 할라삐뇨와 치즈에 달라붙으면서  

다량의 환경호르몬이 방출 될 것 같아.. 

 

그니깐 랩질 할때 떼내기 좋게 사진처럼 꼬다리를 만들어놓고 

나오자마자 서둘러 벗겨버리자!!!



아... 근데... 냉동식품의 함정은...

뭐랄까... 전자레인지에 돌리고 나면  

뭔가 먹음직 스런 비쥬얼을 잃게되고...

막 눌러붙고 음... 건강치 않은 이미지를 들어내니까..

 

다 만들어진 사진은 없고!

 

여무튼 990원짜리 C할상 피자!

킴스클럽 갈 일 있음 싼 맛에들 한번들 드셔들 보셔들

가격대비 만족도는 충분한 것 같고! 뭐 우선 싸게 배를 채울수 있으니깐...

보통 유부초밥남들은 뭔가 가난하잖아....................................

 

뭔가 이렇게 포스팅을 끝내기엔

너무 아마츄어 같지만  

뭐 더 할 말도 없나? 없는 것 같고..

음.. 마눌님이 빨리 가계부랑 13년도 다이어리 주문하라며

뒤에 앉아가 레이져를 쏘고계셔서;;

 

[유부초밥남의 되도않는 간식 - Vol.1] Celeste pizza for one + 라삐뇨 + 하치즈 = C할상  

일명, 씨할상 피자 소개는 여기까지!

 

이만!






|  1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