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sing you!

from 끄적끄적 2009. 12. 22. 17:06





몇일 전,
동네 사진관에 필름 인화를 맡겼다.
 
참고로 사진기는 순영이가 선물한 "Olympus Trip35" - 수동 & 하프 카메라! 

헌데, 이 바보 띨띨한 김우리가 필름을 되감지도 않고 뚜껑을 열어 버렸었다. 
줸장;;;;

허나, 바보 짓거리로 인한 염려와는 달리!
끄트머리 몇 장 빼곤 인화가 가능하단 소릴 듣었고,
집 앞 사진관에 필름 인화를 맡겼었던 거다.

근데, 흑백 필름이라 인화가 지체되고-
양주 산골짝에서 흔하지도 않은(?) '김우리'동명이인 고객으로 필름이 뒤바뀌고-
이차저차해 사진을 받아 볼 수 없다는 이야기를 사진관으로부터 듣게 되었-

이게 들어맞는 표현일까 모르겠지만.. 요 근래, 참 별반 사진에 대한 애정 없이 살았다;;;
아무렴 하프 카메라라고 해도 내 손에 쥐여진게 2년째 인데, 이번 필름이 고작 두번째 롤이었다;;;
별 까닭없이 생각없이 셔터를 눌러댔고 아무 기대감도 없이 인화도 맡겼고 그랬던 듯 싶다;;;

근데 이게 묘하게도
막상 인화된 사진을 받아 들 수 없다하니 참 서운하더라..
그렇게 서운한 마음을 갖어 안고 지나는데,
어제 사진관으로부터 전화가 왔다.

"남자 김우리씨 맞으시죠? 몇 장 인화된 사진이 있어서요.." 
찾으러 오란 소식!

김희가 준 흑백 필름 덕에 사건사고까지 겪고
없는 형편에 장장 사진 값을 제외한 '인화료' 6000원을 추가로 지불해야 했지만

여튼 손에 사진관 봉투 부여잡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 어찌나 기분이 좋던지d
콧노래가 절로 나오더라//

내일 스캔 떠야지- 우리 순영이 사진이랑 어무이 사진 잘 나온게 몇 장 있음!

하여 오늘은 우리 09년도 크리스마스를 빌어
가장 축하 받을 꺼리를 지닌 미영 누나 마델 샷을 첨부하며!!!
또 다시 사진이나 꺼내 봐야겠뜸//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merry christmas  (0) 2009.12.27
to sun  (0) 2009.12.23
missing you!  (2) 2009.12.22
whywhywhy.  (1) 2009.12.20
Gowoon's morning riding  (2) 2009.12.09
뱅글빙글 쥐그줴그  (0) 2009.12.04
  1. sun 2010.01.01 13:5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뒤건물도 이제는 완공되었겠지... 오늘따라 아름다우신 영주권자 kim:)

|  1  |  ···  |  422  |  423  |  424  |  425  |  426  |  427  |  428  |  429  |  430  |  ···  |  55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