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데뷔, 2012년 볼튼의 2부 리그 강등... 2015년 4월, 2년 반만에 크리스탈 팰리스로 프리미어 리그 경기를 소화.. 하.. 드디어 우리 청룡리.. 괜히 저 장면 보는데 울컥;;; 더불어 톰 밀러 개객기.


알기로는 이청용 아버지는 여직 인쇄소를 운영하고 계신다. 아들은 아들 인생이 있고 나는 내 인생을 산다는 인쇄소 사장님의 마인드가 너무 멋지다. 지성팍 아버지와 심히 대조되는 부분. 인쇄소엔 이청용 선수 사진이 걸려있고, '나는 세상에서 우리 아들을 제일 존경한다.'던 인터뷰가 기억에 남는다. 88년 7월 생, 서울 도봉구 창동 출신으로 도봉중학교 중퇴. 초졸 학력이 전부인 셈. 역시 제도권 교육을 받지 않아야 대성한다. 같이 초등학교를 다니던 여자애 하나가 대학 후배였다. 그 친구 말이 또래 남학생들이 여학생들 고무줄을 끊어먹고 놀리고 때리고 할 때도 절대로 여자아이들을 괴롭히지 않는 초딩이었다고..


기성용 선수와 함께 귀네슈의 아이라고 볼 수 있을텐데. FC서울 시절, 절대로 소녀 같은 착하고 반듯한 이미지의 선수는 아니었다. 케이리그 씬에서 선배들에게 날려대던 청량리의 발차기는 꽤나 유명하다. 김한윤과 어떤 관계였을지 심히 궁굼한건 사실. 


올시즌 남은 4번의 경기, 강등권도 아니고 유로파 출전권을 위한 경쟁도 없고.. 부담없이 재기량을 되찾는 시기로 삼아주길..


2009년, 저 남반구 멀리 본다이 아케이드 어딘가 피씨방에서 청룡리의 골 장면을 보겠다고 아닌 밤 중에 돌아다니던 생각이 난다.


  1. BlogIcon ㅇㅇㅇ 2015.05.10 02:2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노원구 창동이아니라 도봉구창동입니다


<출처 : 전북 현대 모터스 http://www.hyundai-motorsfc.com >


오렌지 군단에 맞서 명승부를 연출해 준 싸커루 군단의 중앙 수비수 윌킨슨.. 

케이리그 클래식 전북 현대 소속의 선수입니다. 

최강희 감독, 이동국과 김남일 선수 등의 동료겠지요.


지루하고 재미없고 수준이 비루한.. 

중계 따윈 미지의 세계로 떠나버린..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를 잘근잘근 씹어먹으며 최강의 자리에 올라도.. 

신문기사, 뉴스기사 머리 꼭지 하나 차지하기가 애처로운..

그런 케이리그 클래식의 xx스런 선수입니다.


윌킨슨은 피자를 좋아하고 

시간이 나면 해변에 가길 즐긴다고..

'윌킨슨형 치어스!' 외치려고 했더니.. 

나랑 동갑.. 그래도 '윌킨슨형 치어스!'


  1. 2014.08.08 00:3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wenaon.tistory.com BlogIcon wenaon 2014.09.03 11: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하핫;;;;;;;;;; 우리동네 예체능에 나오는걸 보곤 깜놀;;;; 하핫.. 수정완료 했습니다! 케이리그 화이팅 입니다!!!


시즌권이 N석 경우 12만원 밖에 안해.

그냥 가면 1만원.

원래 원정팀 자리에서 봐야 재밌는데 원정석 자리 참 좁내.


도원역에 있다는

한번도 가보지 못한

숭의 아레나를 공부하고 있다.





"축구"가 아닌 '경제'수도 인천이라..


이번 시즌 레플레카는 요래 생겨먹었군.

설기현 선수와 김남일 선수가 입고 찍은 올 시즌 유니폼을 보면서

홈으로 살까 어웨이로 살까 고민을 하고 있다.


앞에 12만원 짜리 시즌권을 사면

20% 할인 쿠폰을 준다던데..


이래 막 머리를 쥐어 싸 매고 짜 매고 있다.



흔히 말하는 이천수 선수 '빠'인 나.

천수형만 목이 빠져라 기다린 나.


이천수 선수의 K리그 복귀로 인천 시즌권을 살까

레플레카를 살까 인천 숭의아레나가 있는 도원역까지 어예 갈까를 고민하는 나.


3월 2일 이번주 토요일 2시면 K리그 클래식 개막이다!

대장정의 시작.


숭의는 너무 멀지만,

영광의 마눌님(?)께서 상암 정도는 허락하셨다.

울 아부지는 공짜니깐 아부지까지 뭉쳐가 셋이 개막전 가야지-
서울과 포항, 검빨더비를 보러 고고씽.


1라운드부터

서울vs포항 검빨더비,

성남vs수원 마계대전!





.

.

.

우선 이번 시즌 천수형이 살아나길.

그와 더불어 허정무가 망가뜨린 인천이 살아나길.

이용 기자가 전북 말고 다른 팀을 응원하게되길-

제주의 강수일 선수가 주전 꿰차곤 3번 이상 베스트11 안에 들어

왠지 국대 물망이 어떻고 하는 소리가 들려오길.

제주도 가서 강수일 선수 응원하는 라운드가 내게 허락되길!
아챔 우승이 K리그에 허락되길.

외국인 감독이 3명 이상 생겨나길.

비바K리그.. 평일, 좀 이른 시간에 편성되길.


왜 이런거 끄적이는대 막 서럽고 아쉽고 막 슬퍼질까;; 



개 리그

게이 리그

쓰레기 리그


2013년 한해,

힘 냅시다.


잘가요 제파로프..
당신과 함께한 두시즌, 너무 값지고 행복했어요.
덕분에 우즈벡이란 나라를 향해 애정도 생겼고, 작년엔 우승도 했잖아요ㅠㅠ
가는 마당까지 돈다발을 안겨주고 가시니.. 몸둘바를 모르겠어요. 감사합니다.
꼭 기억에 담아두곤 틈 날때마다 응원할께요.
감사합니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리그 정상을 결정하는 경기에 맨유는

리그 득점 1위의 스트라이커를 빼고
리그 어시스트 1위의 윙어를 빼고

이적 첫해의 어린애와
스타성이 별로 보이지 않는 동양의 과묵한 청년을 세웠고

그 어린애는 골을 넣고
그 동양청년은 어시스트를 했다.

이걸 할 수 있는 감독이 세계에서 몇이나 될까.
lightlas님 | 08:56

우리 광래형이/케이리그 감독님들이
조금만 아주 조금만 닮아줬으면 하는 요소요소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병지형님ㅋ
너무재밌으세요:-)
경남 화이팅!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성남 화이팅! 내일 밤12시지나 목요일 새벽2시 입니다 밀라노의 그 인테르, 여러분이 익히들어 아시는 그 인테르와 날이 서슬퍼런 창 끝을 겨누고 설겁니다. 저는 제가 그래 마음같이 잘하고 있진 못해도 하나님을 사랑하고 예수님의 형상을 쫓아 살고자 하는 나름의 기독 청년입니다. 하지만 성남의 교회가 보이는 모습은 절대 제대로된 의로운 행동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세상은 참으로 복잡합니다. 제가 바로 섰다고 생각할때 헛된 곳에 발을 디디고 서있었고 세태와 좀 다르다 싶을때 정확히 발딛고선 자리가 될 수도 있죠. 성남의 선전을 기원합니다. 내일 새벽 네시경에 감격에 겨워 펑펑 울고 있을 그런 제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성남 화이팅! 성남 화이팅! 성남 정말로 화이팅!!!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Tag // 성남일화

2010 남아공 월드컵, 
2경기를 순영이와 함께 봤었습니다.
그리스와의 경기는 원서동에 동네커피에서 여럿과 어울려 볼 수 있었습니다.
우리가 골을 넣을때마다 동네가 들썩이는게 아주 신났던 시간으로 기억합니다.
그런데.. 
저는 박지성 선수와 이청용 선수가 골을 넣는데.. 
뭐랄까.. 
난리가 나진 않았었어요; 
좋았죠, 하지만 크게 환호하진 못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조용히 마시던 맥주를 한모금 삼키곤 
나쵸 한조각을 들어 치즈에 푹 찍었다가 '어그작'하고 씹어 먹었습니다.
우리 구여운 순영씨는 좋다고 방방 뛰다가 의자에 부딫혀서 
다리에 멍도 들고 그랬습니다만 저는 그렇게 침착(?)했습니다.
순영이는 많이 이상하게 생각했어요.
김우리는 그렇게 축구를 좋아하는척(?)하면서 기쁘지가 않나?

앵간해선 고개를 끄덕일 만한
합당한 핑계를 갖고 있습니다만 
글귀로 이곳에 풀어쓰기엔 
좀 전달되지 않을 구석이 있을것 같군요.

오늘 이란과의 3-4위 전 졍기는 너무 즐거웠습니다.
간만에 요란하게 방방뛰며 좋아했습니다.
우리 선수들 너무 수고했습니다.
특히나 박주영 선수는 어떤 방법으로든 병역혜택을 받게 되길 빌어봅니다.
그리고 연대 축구부 감독이 통곡하고 있을 이시간,  지동원 선수에게 감사의 말 전합니다...

덧붙여서,
야구는 선수들이 잘했고 
축구는 지들이 못해서 병역혜택 못 받는거라니..
세상에 그딴 말이 어딨습니까.



 내일 저녁 7시면 
도쿄국립경기장에서 
대한민국의 '성남일화'와 이란의 '조바한'이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 "결승전" 경기를 갖습니다.

아시아에 속한 모든 국가의 프로팀 중, 
자국리그서 상위권에 든 팀들만 모여 경기를 치뤘고 그렇게 거르고 걸려져서 동아시아에서 4팀,
그리고 서 아시아에서 4팀, 합쳐 총 8팀이 모였었습니다.

올해 동아시아 지역은 중국과 일본의 모든 팀들이 떨어지고 
우리 K리그 [성남, 포항, 수원, 전북] 이렇게 네 팀이 동아시아 최강자로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 8강에 올라섰었습니다.
그리고 포항과, 수원, 전북 세팀의 아쉬운 성적 속에 성남만이 결승자리에 올랐고 내일 대격전을 벌입니다!!!  


아쉽게도 국민의 사랑을 잘 받지 못한 우리 K리그는...
K리그에 소속되어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 결승에 오른 성남팀은...  
내일 꼭 우승을 해야 합니다. 

"여직 수고했으니, 이제 후회없는 경기 뛰고와... 결과는 상관하지 않을께!" 라고 말하는 쿨한 팬이 되고 싶지만

우리 K리그는 그 국제적 위상에 비해 국내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지 못하는 너무 많이 아쉽고 서러운 리그이기에...
더 악착같이 이겨내서, 보란 듯이 당당한 성남과 K리그의 자태를 뽑냈으면 좋겠습니다. 






이게... 이게 말이 되는거냐구요우워우워이으흐.. ;ㅅ;
소담선수 제라드 빙의하셔서 세번째 골 넣을때 진짜 소름 돋았어요.
너무너무너무 고맙고 너무너무너무 감사하고
증말로 내 평생 소원중 하나가 "대한민국이 월드컵 우승"하는 거였는데..
이걸 생각했던건 아니지만 여튼 진짜 최고d

너무 아름다워요.
추석내내 티비서 나와 흔드는 여자 아이돌 가수들 보다 우리 태극 소녀들 너무 아름다워요.
아 뷰티풀~
:-)

|  1  |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