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내가 늘 인류를 과대평가하는 동시에 과소평가해왔다고 설명하고 싶었다.

그냥 평가만 한 적은 거의 없었다고. 

나는 어떻게 똑같은 일이 그렇게 추한 동시에 그렇게 찬란할 수 있냐고. 

말이라는 것이 어떻게 그렇게 저주스러우면서도 반짝일 수 있냐고 물어보고 싶었다.

- 마커스 주삭, 『책도둑』 중


오늘도 역시나 조둥아리 조무리기에 실패했다. 

원인이야 점심먹고 갖게된 티타임 때문이랴.. 

이래 핑계를 대보지만 결국 조무리기를 할 수 없는 천성(?)탓.. 

그저 우선은 연마를 해볼란다. 



TistoryM에서 작성됨


|  1  |  ···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  |  55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