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까'에 해당되는 글 1건

  1. 기무리딜레마 이천수딜레마 2009.06.30
 딜레마가 별거 있나, 뭐 헤어 나올 수 없는 내 구렁텅이 정도면 되는거 아닐까?

- 내 컴퓨터가 없다. 
내가 마지막으로 산 "내 컴퓨터"는 고등학교 입학 당시 구입한 팬티엄3 550의 그것이다. 당시 팬티엄1 150으로 우리 가족 홈페이지를 만들어 엄마 아빠를 감동의 도가니로 몰아넣었고, 그 덕에 내 손아귀에 쥐어진 80여 만원으로 내 컴퓨터를 용산가 조립 했던거 같다.

더이상 팬도 돌아가지 않던 그 팬티엄3 550을 두 달 쯤 전 처분하고 나는 현재 "내 컴퓨터"가 없다. 

- 구체적인 것, 기록하는 것이 좋다.
 특히나 서방 사람들의 "구체적인 것"과 "기록하는 것"을 무척이나 좋아한다. 너무 많은 이야길 축약한 것 같아 오해의 소지가 다분하겠다. 뜬구름 잡는 우리 사람들과 다르게 몇몇 서방 친구들이 자신의 모든걸 다 드러내 보이는 아주 면밀하고 구체적인 기도 제목을 접할 때 그리고 음료수를 시킬 때도 330ml, 650ml니 하며 정확한 용량의 주문을 넣는 모습 볼 때 나는 그것이 너무 위대하고 훌륭해 보였다.

 하여 이러저러한 잡다한 것들을 상세히 남기길 추구한다. 내가 세세히 기록하고 정리하는 바람직한 사람이라는 건 아니지만 꼭 무언가 흔적을 남겨두려 애쓰는 경향이 있다는 것 이다.

- USB를 잃어버렸다.... 찾았다. 
 결국 하고 싶은 말이 USB 메모리를 잃어버린 줄 알았다. 3~4일을 밤낮으로 이게 어디갔나, 어따 흘렸나, 안에 뭐가 들어 있었더라.. 하고 좀 응가줄이 탔다. 근데 응, 아빠 노트북 뒤에 꽂혀 있었다. 내가 꽂아 놨었다. 백업 해놓은 여러 자료 사진 여하의 것들 다 잃어버린 줄 알고 낙심해 있었는데 찾게 되어 다행!

그런데 이런일이 처음이 아니다 그리고 누구에게나 두어번 넘게 겪었을, 제법 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하고 싶은 이야기가 "이천수 딜레마" 

맨 흔하고 빤하지만 벗어날 수 없는 더러운 구렁텅이.. 기자들이 천수 홀(hall)을 갖고 까고 까고 또 까고 또 깐다..

우리의 "이천수"를 제발 좀 그냥 좀 내버려 둬라.

 김우리 이건 뭔가? 왜 끄적인 글인가 싶지만.. 제발 우리의 형님..
이천수 형님을 떡밥 물 듯 기자 양반들이 너도 나도 다 덤벼가 물어 삼켜 오물 거리는 모양새가 퍽 뵈기 싫단 말이다. 천수형 그냥 좀 냅둬주길 간혹히 청원한다. 나는 항상 이런 생각을 한다. 전설의 부평고 출신 "좌천수-우태욱-왕영후" 이 삼인방이 언젠간 국가와 민족을 진짜 감격의 환호 속에 쳐박아 넣을 그 때가 올거라고// 동궈 형도 물론!

오늘의 핵심 = 이천수 + 이동국 화이팅.

'축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호진.  (0) 2009.09.26
사랑해요 파감독님.  (0) 2009.09.17
바레인 극장.  (2) 2009.09.12
지금이순간.  (0) 2009.07.14
기무리딜레마 이천수딜레마  (0) 2009.06.30
감독님 사랑해요 -_ ㅠ  (1) 2009.06.25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