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손이 찬 사람은 마음이 따뜻하고 마음이 하얀 라이더는
까만 바퀴를 굴려야한다기에 떠나보낸다 순백의 순두부여.



2.
엄마 : "아들 잘 지내고 있어? 밥 잘 먹고?"
아들 : "엄마, 물가가 너무 비싸요. 특히 소채류가 먹고 싶은데.. 너무 비싸요ㅠ"
소채가 먹고파서 덕성여대앞 살라드집에서 살라드 사먹음.

'자전거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TNP - Twinkle Night & People!  (3) 2011.07.24
[ We the Fixpl ] 2011 픽시타고 소풍가자 영상!  (0) 2011.06.22
안녕 순백의 천사여  (0) 2011.05.29
Fixie! Picnic Weekend!  (0) 2011.05.23
5월14일 "픽시타고 소풍가자!"  (0) 2011.05.20
픽시타고 소풍가자!  (0) 2011.05.13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  37  |